F1한다고 고생했지만 즐거웠습니다.
그래서 한달만에 아들 얼굴을 봤습니다...

울 아들, 말이 너무 늘어서 놀랐습니다.
심심하면 '밖에 나가,밖에 나가' 그럽니다. 아빠는 늘 피곤한데...

그래 앞에 공원이라도 가보자.

토민이를 데리고 걷다가...

잠시 휴식

이건 뭐냐...

저건 손 잡아달라는 눈빛이었습니다.

물구덩이다.

돌맹이가 어딨나...

흐흐...

차세대 롯데의 왼손 에이스가 될 겁니다.

비둘기~ 비둘기~





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.
Posted by skysarang

카테고리

skysarang's (16)
우리 아들 경민이 (16)
내 책장 (0)

달력

«   2018/09   »
            1
2 3 4 5 6 7 8
9 10 11 12 13 14 15
16 17 18 19 20 21 22
23 24 25 26 27 28 29
30            

티스토리 툴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