요즘 너무 설칩니다...

장난치다가 엄마를 때려서 벌을 세웠습니다.
잘못한거 없다고 그러네요.
(여름이라 집에서는 늘 벗고 있습니다.)

엄마가 먹을 것을 가지고 와서 상황해제.

이제 TV를 봅니다

이번주는 새로운 이쁜짓을 했습니다.
아빠 허리아프다고 하니까 서랍에서 마스크를 꺼내 제 허리에 올려놓고 토닥토닥 하더군요.
언젠가 누가 파스 붙이는걸 봤나봅니다.

정말 귀여워 죽겠습니다. :)

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.
Posted by skysarang

카테고리

skysarang's (16)
우리 아들 경민이 (16)
내 책장 (0)

달력

«   2018/04   »
1 2 3 4 5 6 7
8 9 10 11 12 13 14
15 16 17 18 19 20 21
22 23 24 25 26 27 28
29 30          

티스토리 툴바